작가의 산책길 재활성화 위해 통합적 시선 필요

No
906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79

 

 

 

 

도민과 함께 제주가치를 실현하는 정책 싱크탱크

 

 

제주연구원

원장 김 상 협

 

 

보 도 자 료

 

 배 포 일

 2020. 10. 13(화요일)

 

담당부서

 

 연구기획소통부

064-729-0572

hhyun@jri.re.kr

 

 

문 의

 

현혜경 책임연구원 

064-729-0572

 

작가의 산책길 재활성화 위해 통합적 시선 필요

-제주연구원, 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 활성화 방안 연구 결과

- 6개 분야 리뉴얼(Renewal) 정책 제시

 

제주연구원은 정책연구 2020-13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 활성화 방안보고서를 발간하였다. 이번 정책연구는 제주연구원 현혜경 책임연구원과 제주공공정책연구소 나눔김석윤 소장이 맡았다.

 

2011년 서귀포시는벽 없는 미술관을 조성한다는 계획 아래 이중섭 미술관, 기당미술관, 소암기념관, 서복전시관 등 4개의 미술관 및 전시관을 비롯하여 옛 서귀포 관광극장, 칠십리 시비(詩碑) 공원, 자구리 해안, 소정방폭포 등을 산책로로 연결하고, 3년에 걸친 마을미술프로젝트를 통하여 작가의 산책길을 조성하였다. 여기에 거리공연과 아트마켓인 문화예술시장 상설화를 통하여 지역의 명소화 및 문화관광상품의 브랜드화를 목적으로 운영하여 왔다.

 

그러나 2015년 이후 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 탐방객이 감소하는 등 침체기로 접어들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에 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여러 문제점을 개선하고 변화된 문화 환경과 여건들을 수용하여 재활성화 정책을 마련하게 되었다.

 

이번 연구는 작가의 산책길문화예술시장’, ‘시설 및 작품등 세 분야를 대상으로 운영주체를 비롯하여, 관련 제도, 목적사업, 제정, 공간 및 기반시설, 홍보 등 6개 항목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나아가 작가의 산책길은 작품관리, 다른 장소와의 연계성, 다른 사업과의 연계성 문제에서 통합적 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드러났는데, 변화하는 문화 환경 여건을 수용하여 단기 및 장기 전략이 필요하다는 점도 적시하고 있다.

 

현혜경 책임연구원은 특히 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을 둘러싼 현재의 여건을 분석한 결과 문화도시와 연계하여 확장성을 가져야 하며, 걷기 열풍의 소멸과 함께 작가의 산책길 지속을 위한 전체 리뉴얼이 필요하다.”고 말하였다. 또한 조례 개정 등을 통하여 작품들의 공공미술관리 체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며, 작가의 산책길 및 문화예술시장의 독특함을 형성하여 도민과 관광객이 찾고 싶은 공간으로 전환해야한다.”고 제안하였다.

 

 

보도일자
2020-10-13 
등록일
2020-10-13 16:1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