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홈 연구원소식 보도자료

보도자료

  • 트위터 페이스북

한국해양재단 등 8개기관 공동으로 제10회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 개최

No
828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85

jdi 로고​​

제주연구원

원장 김동전


보 도 자 료

담당

연구기획소통부

064)729-0543

2019년 7월 1일(월요일)

문의

문순덕 책임연구원

 064)729-0513

 

 

태평양시대 해양경제도시 제주의 위상을 논한다

제주연구원, 한국해양재단 등 8개기관 공동으로

10회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 개최

 

  

 ❐ 제주연구원은 오는 74일부터 7일까지 전국의 해양문화학자 250여명이 참여하는 “제10회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를 해양경제도시 제주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는 2009년 목포에서 처음 시작한 이후 올해로 10회째를 맞고 있다.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는 삼척(2011), 여수(2012, 2013), 경주(2014), 목포(2015), 당진(2016), 군산(2017), 안산(2018)을 거치면서 매년 200여개 주제가 발표토론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서해양 종합학술대회로 자리 잡았다. 이를 통해 바다와 섬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는 연구자들이 크게 증가했고, 그 결과 지금까지 1,500여 편의 도서해양 관련 주제가 모아졌다.

 

❐ 이번 제10회 대회는 우리나라 섬의 맏형이자 해양경제도시를 선도하고 있는 제주에서 “태평양시대 제주의 해양경제와 해양생태문화”를 주제로 개최한다. 종합적인 학술대회인만큼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주연구원,  한국해양재단,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국립제주박물관,  ()한국글로벌섬재단, 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등 8개 기관이 공동개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 국립제주대학교,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4개 기관이 후원한다.

❍ 전국해양문화학자대회는 참가자 전원이 발표와 토론에 참여하는 열린 학술대회(Open Forum)이다. 해양의 시대를 맞아 해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해양강국의 위상을 점검하며, 해양문화가 인류 미래의 중요한 자원임을 주창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또한 전국의 해양문화연구자들이 집결하여 연구성과들을 공유하고, 해양 관련 이슈들을 미래의 새로운 담론으로 승화시켜 나가게 된다.

❍ 대회 일정을 보면, 첫째 날(4)은 “태평양시대 제주의 해양경제와 해양생태문화”을 주제로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둘째 날은 해양문화학자 250여명이 발표하는 분과회의 및 이슈융합토론을 진행한다. 셋째 날·넷째 날은 제주도 해안을 돌며 제주의 해양문화유산을 답사한다.

 

❍ 첫째 날 전체회의는 제주대 해양과학대학 오션홀에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주제발표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의 “태평양시대 국가균형발전과 해양경제도시 제주”를 시작으로, “크루즈관광과 제주해양경제”(강숙영, 경기대), “고대 탐라의 해양교류”(오연숙, 국립제주박물관), ”인도-태평양시대 제주도의 해양민속“(송화섭, 중앙대), ”동북아시아 관점에서 바라본 제주도 생태계의 가치“(홍선기,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해양 바이오 산업 전략 –감태를 중심으로“(이행우, 보타메디 회장) 6건의 주제발표 및 지정토론이 진행된다. 이어서 김동전 제주연구원장의 주재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 둘째 날은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분과회의를 진행하고, 오후 420분에 참가자 전원이 모여 해양이슈융합토론을 진행한다. 분과회의는 20개 분과가 오전·오후로 나뉘어 총 250여명이 발표에 참여한다. 분과는 다음과 같다.

 

- 1분과 고대사회의 해양교류문화      - 2분과 고려의 해양문화

- 3분과 동아시아의 표류              - 4분과 근세의 바닷길

- 5분과 근대의 공간과 사람           - 6분과 섬과 바다의 민속

- 7분과 해양콘텐츠                   - 8분과 해양문학과 바다의 이미지

- 9분과 해양기술과 관광산업          - 10분과 도서해양정책

- 11분과 제주의 해양신화와 민속(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 12분과 동아시아해역의 상생 교류(고려대 글로벌일본연구원)

- 13분과 다도해해상국립공원과 해양생태(다도해해상국립공원)

- 14분과 살기 좋은 섬을 위한 정책제언(()한국글로벌섬재단)

- 15분과 제주의 해양자원정책(제주연구원)

- 16분과 북극권의 인문지리 연구(배재대학교 한국-시베리아센터·북극학회)

- 17분과 근대 동북아 해역교류의 과거와 현재(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 18분과 지속가능한 제주 섬 정책 연구(제주섬정책연구회)

- 19분과 『자산어보』 해양문화콘텐츠(동국대 영상문화콘텐츠연구원)

- 20분과 제주의 생태문화와 해양콘텐츠 탐색(갈라파고스 콘텐츠포럼)

 

❐ 분과회의 직후에는 신순호 ()한국글로벌섬재단 이사장의 주재로 해양이슈융합토론을 진행한다. 해양이슈융합토론은 해양과 관련된 중요 이슈를 선정하여 발표하고 대회에 참가한 해양문화학자들이 융합토론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첫 번째 이슈는 “해양지적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주제로 박성현(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교수가 발표하고, 두 번째 이슈는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 -국가 정책을 중심으로”을 주제로 김경신 KMI 박사가 발표한다.

 

❐ 셋째 날·넷째 날에는 참석자 전원이 제주도 해양문화유산을 답사한다. 셋째 날에는 제주 동부지역인 ‘화북 환해장성 - 삼양 선사유적 - 조천 연북정 - 세화 제주해녀박물관 - 성산 광치기해변 – 국립제주박물관’을 답사하고, 넷재 날에는 제주 서남부지역인 ‘제주추사관 - 모슬포 알뜨르비행장, 섯알오름 – 항파두리’를 답사한다.

 

 

보도일자
2019-07-01 
등록일
2019-07-02 15:16:10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